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개인정보 변경
비밀번호 변경
공지사항
제목 : '프로포폴 마취 후 심정지 사망 병원 책임'


 

'프로포폴 마취 후 심정지 사망 병원 책임'
법원 판결, 의료사고 연이어 발생
프로포폴 마취 후 병원의 환자관리 소홀로 인해 환자가 사망하는 의료사고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종아리 축소수술을 위해 프로포폴 마취 수술 중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사망한 환자 유족이 병원 측을 상대로 의료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소송에서 법원은 심정지 환자에 성실히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지 않은 책임을 물어 유족 측 손을 들어줬고 병원은 위자료 및 장례비용을 합쳐 9700여 만원을 배상하게 됐다.
 
의료사고 당사자인 A씨는 종아리 축소술을 받기 위해 강남 모 병원에 내원, 프로포폴을 투여받고 수술에 들어갔다.
 
수술 중 A씨의 심장 박동수가 차츰 느려지더니 이내 심정지가 왔고 병원 의료진은 신속히 호흡촉진제 등을 투여해 응급처치했으나 심박을 정상으로 되돌리지 못해 119를 통해 타 병원으로 전원시켰다. 하지만 A씨의 심장은 끝내 다시 뛰지 못했다.
 
종아리 수술을 하다 자녀를 잃게 된 유족들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A씨의 부검을 의뢰했고, 국과수는 A씨 사망원인을 '프로포폴 및 케타민 마취제로 인한 심 정지 후 저산소성 뇌손상'으로 결론졌다.
 
재판부는 환자 심정지 이후 병원이 약 15분 간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성형외과 2인․마취과 2인이 있었음에도 사망한 환자에 2~12회 흉부압박을 실시하다 중단하는 행위를 반복하는데 그쳐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병원 의료진의 과실을 인정했다.
 
특히 환자의 사망원인이 저산소성 뇌손상인 점에 비추어 병원에서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의 기본원칙을 지치지 않은 채 불성실하게 환자 관리를 한 점이 A씨의 사망과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있다고 판시했다.
 
피고가 법원에 제기한 다른 주장인 ▲병원 측 초기 대응 미흡 ▲심정지 발생 후 치료 약물 선택의 과실 등은 기각됐다.


by 관리자  at  2013. 03. 25
전체 게시물을 봅니다.
총 게시물 : 200 (Total 200 Articles)( 5 / 20)
번호 제 목 등록자 날짜 조회
160  진료과목 불법 표기 병·의원 무더기 적발 관리자 2013.05.06 1582
159  국회, 국회, '저수가 문제' 잇달아 지적...복지위원장도 '문제있다' 관리자 2013.04.25 1302
158  의료인 면허신고 안내 (2013. 4. 28일 까지) 관리자 2013.04.22 2205
157  심평원, 신포괄수가제 제도화 앞서 수가 산출 착수 관리자 2013.04.16 1679
156  '전자서명' 요구하는 정부…프로그램 설치는 의사가? 관리자 2013.04.16 1365
155  "외과 .산부인과 전문의가 얼굴 점이나 빼고 있어야 하나" 관리자 2013.03.28 1415
154  '프로포폴 마취 후 심정지 사망 병원 책임' 관리자 2013.03.25 1877
153  문제 있는 '차트법'...'문제없게 고친다' 관리자 2013.03.20 1117
152  '최악 상황 직면 개원가 '土 가산제' 시급' 관리자 2013.03.13 1424
151  내달부터 급여비 청구서에 진료결과 안 적으면 '반송' 관리자 2013.03.07 1367
[1][2][3][4][5][6][7][8][9][10][다음 10개]
공지사항 목록을 봅니다. 이전페이지로 이동합니다.다음페이지로 이동합니다.